편집자칼럼

  • 배영진역사와 신학과 심리학을 융합하여 성경을 보고 해석하여 사람을 살리는 일에 관심이 있습니다.
    합신에서 개혁주의를 배웠고 영국에 건너가 영국의 복음주의를 배웠습니다.
    프란시스 쉐퍼의 라브리에서 성경적 세계관과 일상의 영성을 익혔고, CTC에서 데이빗 젝만에게 강해설교를 배우고 한국에 돌아왔습니다.
    현재 경기도 용인 하늘문교회에서 목회중입니다.

인생에서 가장 큰 그림

배영진 | 2021.02.06 09:57

인생에 가장 큰 그림을 그리고 살자. 그래야 사람답게 사는 것이다.
그것이 하나님의 형상답게 사는 것이다. 그것은 이웃사랑이다.
이웃사랑은 내가 하나님을 사랑하는 외적 표현과 증거이다.
나로 인하여 이웃이 복받도록 사는 것이다.

그게 바로 복의 통로로 사는 것이다. 나를 통하여 복이 흘러가는 삶이다.
그 이웃사랑의 큰 문맥에서 복을 전하는 소식이 바로 복음이어야 한다.
이웃사랑의 문맥을 떼어놓고 영혼구원만 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
우리 삶은 나로 인하여 내 이웃이 복을 받도록 사는 것이 목표여야 한다.

이 큰 그림이 충분히 명확히 그려져야 어떻게 살것인지 방향이 정해진다.
인간이 왜 사는 건지 뭘 하고 살아야 보람과 의미가 있는지 명확해진다.
내가 힘내고 일하고 돈벌고 정신차려야 할 이유는, 내가 힘내야 내 이웃에게
복을 전해줄 수 있기 때문이다.

내 이웃은 남편과 아내, 자녀들, 가족들, 그리고 내 동료들,
그리고 내 도움이 필요한 지극히 작은 자들, 강도만난 자들이다.
그리고 주님은 이웃사랑의 범위를 원수사랑으로 확대하셨다.
결국 주님 말씀에 근거하자면 이웃은 나를 해롭게 한 이들까지이다.

이 큰 그림을 그리는 데 실패하면 사실상 치명적인 결과가 찾아온다.
여기에 소홀하거나 실패하면 우리가 사는 앞으로의 삶에 복이 없는 것이다.
복의 통로가 아닌 삶에 주님이 복을 주시는 법이 없다. 내가 복의 통로가
되는 것에는 관심이 없고 나혼자만 복받겠다는 것이 기복신앙이다.

그런데 더 큰 문제가 있다. 이웃사랑에 실패하면 마지막날이 문제다.
주님의 심판대에서 그 인생은 주님 기준에 의해 악인의 대열로 가게 되는 것이다.
이웃사랑을 게을리 한 자는 왼쪽, 악인의 심판과 책망을 받는다.
이웃사랑을 안했는데 그가 하나님 사랑을 했다고 보는 게 가능한가?
하나님 사랑을 안했는데 그가 하나님 사랑은 받았겠는가?
과연 그에게 복음이 전해지기는 했겠는가?


.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5개(1/1페이지)
편집자 칼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5 [배영진 칼럼] 성도의 신앙성숙 4단계 배영진 2021.04.19 12:18
14 모바일 [배영진 칼럼] 휴머니티와 커뮤니티 배영진 2021.03.11 17:36
13 [배영진 칼럼] 연단의 법칙 배영진 2021.03.09 15:46
12 [배영진 칼럼] 목양의 열매, 크게 오해한 것 배영진 2021.02.19 18:08
11 [배영진 칼럼] 도움을 받으려 할 때, 상대를 도와주려 할 때 배영진 2021.02.18 17:31
>> [배영진 칼럼] 인생에서 가장 큰 그림 배영진 2021.02.06 09:57
9 모바일 [배영진 칼럼] 예레미야와 코로나시대 배영진 2021.01.23 09:10
8 [배영진 칼럼] 내 인생의 상실과 선물들 배영진 2021.01.12 12:51
7 [배영진 칼럼] 상실의 아픔을 이겨내기 배영진 2021.01.07 10:12
6 모바일 [배영진 칼럼] 영혼의 우울증 배영진 2020.12.29 20:53
5 모바일 [배영진 칼럼] 잘해야 되나? 배영진 2020.12.23 12:01
4 [배영진 칼럼] 내면 단단히 키우기 배영진 2020.12.23 10:36
3 [배영진 칼럼] 부부싸움의 실체 배영진 2020.07.27 11:25
2 [배영진 칼럼] 사람냄새가 나야 행복합니다 배영진 2020.07.25 12:00
1 [배영진 칼럼] 삶이 막막할 때가 있습니다. 배영진 2020.07.14 12:47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