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자칼럼

  • 송광택한국교회독서문화연구회 대표
    바울의 교회 글향기도서관 담당 목사
    한국기독교작가협회 고문대표 저서: 목회자 독서법(한언)
    E-mail songrex@hanmail.net

그리스도를 본받아- 토마스 아켐피스

송광택 | 2006.08.18 09:37

그리스도를 본받아- 토마스 아켐피스


"당신이 성경을 모두 암송하여 알고 있고 철학자의 말을 알고 있을 지라도 하나님을 사랑함이 없다면 무슨 유익이 있는가? 하나님을 섬기는 겸손한 농부가 그 자신을 소홀히하면서  하늘의 움직임을 이해하려고 애쓰는 교만한 철학자보다 분명히 낫다.”
토마스 아켐피스(1380-1471)의 본명은 토마스 해메르켄이다. 그는 데벤터의 성직자학교를 입학하여 라데윈스의 영적 지도 아래 있게 된 12세 때부터 그의 긴 생애의 마지막까지 게르트 그로트(1340-1384)가 시작한 <근대적 경건>운동에 전적으로 몰두하였다.
그는 책을 쓰고 사본을 필사했으며 그리스도를 전하고 다른 사람들을 권하였다. 그의 생애와 저작들은 후기 중세 교회의 영적인 꽃이었다.
라틴어로 기록된 그의 대표작 <그리스도를 본받아>는 4부로 되어 있다. 1부는 <영성 생활에 관한 권고>, 2부는 <내적 생활에 관한 권고>, 3부는 <내면의 위안에 관하여>, 그리고 4부는 <복된 성만찬>이다. 4부에서 토마스는 성만찬의 신학적, 역사적 배경을 설명하고 있다. 책제목이 보여주고 있듯이, 이 책의 목적은 그리스도인에게 그리스도의 모범을 본받음으로써 완전한 길을 가도록 가르치는데 있다.
1425년부터 1450년대 동안에는 이 책이 비밀리에 배포되기 시작하더니 수십년 내에 서부 유럽 전역에서 사랑을 받는 책이 되었다. <그리스도를 본받아>는 탐구적이며 영적이며 그리고 전적으로 그리스도 중심적이다.
<기독교명저 60선>(종로서적)에서 이현주 목사는 이 책의 영향력에 대해 다음과 같이 말한 적이 있다: “지난 5백년 그리스도교 역사에서 이 작은 책이 끼쳐 온 방대한 영향력을 모두 측량하기란 거의 불가능한 일이다. 그 지혜의 깊이와 생각의 명료함 그리고 사람을 변화시키는 능력에 있어 아마도 성서 다음 가는 책이라고 할 만 하다.  토마스 모어, 성 이그나시우스 로욜라, 존 웨슬리, 성 프란시스 사비에르 등 이 책에 의하여 생각이 맑아지고 인생이 아름다워진 사람은 이루 헤아릴 수가 없다.
한 수도자가 쓴 작은 책 한 권이 그토록 많은 독자들의 인생을 뒤바꾸고 또한 끊임없이 지혜와 용기를 넣어 주고 있다는 사실은 믿어지지 않을 정도다.  그러나 실은 이 책의 저자인 토마스 아 켐피스는, 하나님을 향한 불타는 사랑과 깊은 겸손, 성경에 대한 해박한 지식, 인간성에 대한 통찰력과 너그러운 이해심으로 인생의 참된 목적을 알고 그것을 성취하려는 모든 이들에게 슬기롭고 신뢰할만한 조언자가 되고 있는 것이다.”
이 책에서 토마스는 하나님과 하나되는 최고의 목적에 이르는 유일한 길은 십자가에 달리신 그리스도에게 헌신하는 것, <거룩한 십자가의 왕도>를 따라 가는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 토마스를 연구한 크루이스 박사는 말하기를, “의심할 여지 없이 토마스의 <그리스도를 본받아>는 예수가 하늘로부터 이 땅으로 가져온 빛을 가장 완벽하게 반사하고 있으며 최고 수준의 그리스도교 철학을 전개하고 있다”라고 했다.
한 가지 주의할 점은 이 책이 ‘행위에 의한 칭의’를 가르치고 있다는 것이다. 그리고 4부에서는 성례에 기초한 카톨릭주의를 가르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책은 예수 그리스도에게 마음과 생각을 집중시키고 있다.
“만일 예수님을 사랑하는 것이 무엇인가를 이해하고 에수님을 위해 자신을 무시한다면 그 사람은 복이 있습니다. 예수님을 사랑하기 위해서는 그 이외의 세상적인 것들로부터 떠나야 합니다. 이는 이 세상의 모든 것보다도 예수님이 사랑받으실 만한 분이시기 때문입니다...  피조물에 집착하는 사람은 그 피조물이 망할 때 함께 망할 것이요 에수님을 품은 사람은 영원히 굳게 설 것입니다. 예수님을 사랑하고 그 분을 당신의 친구로 삼으십시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50개(6/8페이지)
편집자 칼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50 [송광택 칼럼] [친밀한 권위자] 영적 멘토 에릭 내쉬 첨부파일 송광택 2009.01.11 21:13
49 [송광택 칼럼] 위기의 그리스도인/ 마틴 로이드 존스 지음/ 지평서원 송광택 2008.10.11 00:53
48 [송광택 칼럼] 예배의 의미 (하나님이 찾으시는 예배) 첨부파일 송광택 2008.07.19 08:23
47 [송광택 칼럼] 보편적 가치로 해석하고 승화시킨 성경적 효 사상 첨부파일 송광택 2008.07.17 09:56
46 [송광택 칼럼] 부모학교- 자녀양육은 신성한 소명(부르심)이다 첨부파일 송광택 2008.04.07 08:05
45 [송광택 칼럼] 당신만을 향한 하나님의 비전 송광택 2007.08.24 16:26
44 [송광택 칼럼] 예수 그리스도에 대한 다양한 초상 송광택 2007.08.07 13:40
43 [송광택 칼럼] 테마독서 Book & Book -헬렌 켈러 첨부파일 송광택 2007.06.07 18:37
42 [송광택 칼럼] 장기려, 그는 누구인가? 첨부파일 송광택 2007.04.11 15:46
41 [송광택 칼럼] 성경적 세계관으로 문화와 시대를 바라보다- 고대 역사와 성경 첨부파일 송광택 2007.04.11 15:30
40 [송광택 칼럼] 성품의 리더가 세상을 바꾼다 송광택 2007.02.02 14:43
39 [송광택 칼럼] 예수의 품성을 가진 크리스천 송광택 2007.02.02 14:41
38 [송광택 칼럼] 중국 교회 이야기 송광택 2006.10.30 16:37
37 [송광택 칼럼] 아무도 네 인생을 대신 살아주지 않는다 송광택 2006.10.30 16:36
36 [송광택 칼럼] 벤 카슨의 <크게 생각하라> bookleader 2006.08.18 10:26
>> [송광택 칼럼] 그리스도를 본받아- 토마스 아켐피스 송광택 2006.08.18 09:37
34 [송광택 칼럼] 성품이 자녀의 인생을 결정한다 송광택 2005.07.28 15:15
33 [송광택 칼럼] 고고학자들의 카리스마를 클릭하라 송광택 2005.07.28 14:40
32 [송광택 칼럼] 자녀의 삶에 하나님을 더하라 - 자녀의 인생을 축복하는 가정교육법 송광택 2005.07.28 14:38
31 [송광택 칼럼] 나의 아버지 순교자 주기철 목사 송광택 2005.03.25 14:53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