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자칼럼

  • 송광택한국교회독서문화연구회 대표
    바울의 교회 글향기도서관 담당 목사
    한국기독교작가협회 고문대표 저서: 목회자 독서법(한언)
    E-mail songrex@hanmail.net

예수 그리스도는 어떻게 우리의 의가 되시나요?

송광택 | 2021.02.24 22:33


예수 그리스도는 어떻게 우리의 의가 되시나요?


내게는 영원한 의가 있다(호라티우스 보나르, 지평서원)

 

우리가 의롭다 여김을 받는 것은 복음을 믿는 것의 직접적인 결과입니다. 우리가 자신의 칭의에 대하여 아는 것은 이런 기쁜 소식을 믿는 모든 사람을 의롭게 칭하실 것이라는 하나님의 약속을 믿는 데서 비롯됩니다. 왜냐하면 그것에 대한 하나님의 증거가 있을 뿐만 아니라, 그 증거를 받는 모든 이에게 영원한 생명을 확신시켜 주는 약속이 있기 때문입니다.”(호라티우스 보나르)

종교개혁자 마르틴 루터는 로마서야말로 신약의 핵심이며 가장 분명한 복음이다라고 말한 적이 있다. 그는 로마서1:17의 말씀 '복음에는 하나님의 의가 나타나서 믿음으로 믿음에 이르게 하나니 기록된바 오직 의인은 믿음으로 말미암아 살리라'에서 종교개혁의 영감을 얻었다. 여기서 "하나님의 의"란 죄인을 용서하시고 의인이라고 인정하시는 하나님의 의를 말한다.

19세기의 경건한 복음전도자인 호라티우스 보나르도 이 책에서 이 교리의 성경적 의미를 밝히고 있다. 그는 이 책에서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 자들에게 영원한 의가 있다고 외치고 있다. 예수님은 십자가 위에서 다 이루었다”(19:30)라고 말씀하셨다. 무엇을 다 이루었다는 말씀일까? 그것은 그리스도의 대속의 죽음이 죄인들을 하나님 앞에서 법적으로 의롭게 여김을 받도록 하는 일을 다 이루셨다는 것이다.

대속을 통한 구원은 여자의 후손과 그의 상한 발꿈치에 관한 최초의 약속(소위 원복음’) 안에서 예언되었다(3:15). 그리고 처음 사람들의 옷으로 쓰인 희생양의 가죽도 죄없는 동물의 희생을 통한 죄사함의 요소를 보여준다.

예수 그리스도는 십자가 위에서 모든 죄를 감당하셨을 뿐만 아니라, 십자가에 이르기까지 이 모든 죄를 지고 가신 분이다. 따라서 죽임을 당하신 어린양”(5:12)은 항상 우리가 올려 드리는 찬양의 주제이다.

갈보리 십자가는 모든 죄로부터 해방된 그리스도인들이 계속 묵상해야 할 주제이다. 그래서 보나르는 그러므로 우리는 십자가의 죽음으로부터 우리의 생명이 왔고 십자가의 심판으로부터 죄 사함과 의가 왔다는 것을 알며 십자가를 바라보고 그 앞으로 나아갑시다라고 호소한다.

하나님의 영원한 의는 믿음을 통해서 우리에게 온다. 그래서 우리는 믿음으로 의롭다하심을 얻는다(5:1). 그 결과는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하나님으로 더불어 화평을 누리는 것이다(5:1). 믿음으로 우리는 우리의 의가 되시는 그분이 나타나시는 그날에 우리의 것이 될 의의 면류관을 얻는다.

참된 믿음은 우리 안에 아무 선이 없다는 것을 인정하고, 오직 그리스도의 십자가만를 의지한다. 구원의 주도권은 하나님이 쥐고 계시다. 죄인된 인간은 십자가에 나타난 하나님의 사랑에 믿음으로 응답함으로 하나님과의 바른 관계를 회복한다. 우리는 유월절 어린양이신 그리스도를 통해 하나님의 용서를 받고 의인으로 간주된다.

이 책은 우리가 오직 예수 그리스도에 대한 참된 믿음으로써만 하나님 앞에서 의로운 자가 된다는 이신칭의교리의 진수를 보여준다. 호라티우스 보나르는 이 영원한 의가 믿음을 통해서 우리에게 온다는 점을 거듭 강조한다. 동시에 불의한 자를 의롭다 하시는 재판장으로서의 하나님을 보여주고 있다.

이 책을 통하여 우리는 오직 그리스도를 믿는 믿음으로만 하나님 앞에서 의로운 자라는 신분을 얻을 수 있음을 확인케 된다. 또한 그리스도가 우리의 죄를 사하시는 분이요, 우리의 의가 되시며, 우리의 평화가 되신다는 진리를 증거한다. 보나르는 무엇보다도 종교개혁의 신학을 가장 잘 계승한 사람 가운데 하나이다.

 

<더 읽어볼 책>

칭의, 균형 있게 이해하기(박재은, 부흥과개혁사)

칭의, 루터에게 묻다(김용주, 좋은씨앗)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50개(1/8페이지)
편집자 칼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50 [송광택 칼럼] 성경, 어떻게 읽어야하나요? 송광택 2021.12.27 12:03
149 [송광택 칼럼] 주님을 닮고 싶어요(그리스도를 본받아, 토마스 아 켐피스) 송광택 2021.12.27 12:00
148 [송광택 칼럼] 성경, 어떻게 읽어야하나요? 송광택 2021.11.12 12:42
147 [송광택 칼럼] 구원의 확신을 갖고 싶어요 송광택 2021.11.12 12:40
146 [송광택 칼럼] 그리스도인에게 공부란 무엇인가 송광택 2021.09.18 23:04
145 [송광택 칼럼] 자녀의 기질이 서로 다릅니다 송광택 2021.09.18 22:26
144 [송광택 칼럼] 예수님의 제자는 어떠해야 하는가? 송광택 2021.07.08 08:30
143 [송광택 칼럼] 고전에서 교회갱신의 길을 찾다 송광택 2021.07.08 08:29
142 [송광택 칼럼] 가난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나요? 송광택 2021.07.08 08:27
141 [송광택 칼럼] 예술이란 무엇인가 송광택 2021.03.23 18:34
140 [송광택 칼럼] 신앙생활을 어떻게 시작하나요 송광택 2021.03.20 10:23
139 [송광택 칼럼] 기도를 어떻게 배울 수 있나요? 송광택 2021.02.28 23:59
>> [송광택 칼럼] 예수 그리스도는 어떻게 우리의 의가 되시나요? 송광택 2021.02.24 22:33
137 [송광택 칼럼] 하나님을 알고 싶어요 송광택 2021.02.17 22:15
136 [송광택 칼럼] 어떻게 경건하게 살 수 있나요? 송광택 2021.02.17 22:13
135 [송광택 칼럼] 친밀한 인간관계는 가능한가요? 송광택 2021.02.11 12:01
134 [송광택 칼럼] 개인과 사회를 위한 자유의 의미 송광택 2021.02.10 14:06
133 [송광택 칼럼] 언제 No라고 말해야 하나요? 송광택 2021.01.31 22:20
132 [송광택 칼럼] 포기하고 싶을 때가 있는데요 송광택 2021.01.31 22:19
131 [송광택 칼럼] 기도가 여전히 힘듭니다. 송광택 2021.01.21 20:51
위로